본문 바로가기
728x90

교회를 위한 신학이야기/역사와 신학71

한국인 최초로 목사가 된 김창식, 김기범의 목사안수 의미 지난 1901년 5월 14일 상동교회에서 진행된 감리교회 연회에서 집사였던 김창식과 김기범의 목사 안수식이 진행되며, 한국인 최초의 목사가 탄생했다. 이와 관련 한국인 최초의 목사 안수가 지닌 역사적 의미와 김창식과 김기범 목사의 생애와 목회 활동을 되새기는 시간이 진행됐다. 1887년 한국기독교 최초로 신학교육을 시작하면서 올해로 개교 134주년을 맞이한 감리교신학대학교(총장:이후정 박사)는 지난 9월 6일 오후 2시 웨슬리채플 및 온라인(유튜브)으로 '제1회 아펜젤러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한국 최초 목사안수 120주년 기념과 미래 목자상'을 주제로 진행된 이날 학술대회에서 이덕주 박사(전 감신대 교수/한국교회사)와 서영석 박사(협성대 교수/한국교회사)가 김창식, 김기범 목사의 목사안수의 의미와 목.. 2021. 9. 7.
일제시대, 일본은 성결교회를 '반국가단체'로 여겨 탄압했다 "일본경찰은 성결교회의 재림론이 갖고 있는 반체제적인 성격을 분명하게 드러내고, 이것을 확대하려고 했다. 기독교인들에게 일본은 말세에 멸망받아야 할 반기독교 세력이며, 그리스도의 지상 재림은 일본의 멸망을 의미하는 것이다. 그러면 천황은 물러가고 그리스도가 왕 중의 왕이 되고, 이제 일본인이 아니라 한국기독교인들(새로운 이스라엘)이 주인이 되는 세상을 만들고, 이들이 말하는 신천신지는 결국 국가를 부정하는 것이기 때문에 일본은 성결교회를 반국가단체라는 여긴 것이다. 그러나 일본의 이런 주장은 논리적이기는 하지만 구체적으로 입증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성결교회의 지도자들은 누구도 이런 논리를 명시적으로 주장하지는 않았다." 한일성결교회역사공동연구회가 주최하고, 서울신대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가 주관한 '제1.. 2021. 7. 8.
배타성과 폭력성 표출하는 한국교회 근본주의 "기독교 근본주의자들이 규정하는 자신들의 '전통주의' 신앙은 '전통적인 정통주의와 분명하게 다르다. / "근본주의가 맹위를 떨친다는 것은 그 종교가 병들었다는 증거다. 특히 한국 교회 내 기독교 근본주의의 극단적인 배타성은 다양한 종교 병리적 문제를 양성하고 있다. 배타성이 표출하는 폭력성은 결국 이성과 도덕성이 마비된 '종교적 광신주의' 위험에 기인한다." (박성철 박사) 종교 병리학적 증상 시민사회 신뢰 상실 한국 교회 내 기독교 근본주의 문제를 종교사회학적으로 비판한 글이 발표됐다. 경희대 객원교수인 박성철 박사의 '기독교 근본주의의 배타성에 대한 종교사회학적 비판'이라는 연구논문이다. 박성철 박사에 따르면 한국 교회는 공적 영역의 '영향력' 측면에서 위기에 처해 있다. 한국 교회가 보이고 있는 다.. 2021. 5. 14.
'태극기'에 대한 한국 교회 인식 "태극기, 희망의 상징에서 정치적 기득권의 도구로 전락" 한국기독교역사연구소 산하 한국기독교역사학회(회장:이재근)가 지난 5월 1일 오후 2시 비대면으로 '제393회 학술발표회'를 진행했다. 이날 홍승표 박사(감신대 객원 교수)가 '한국기독교의 태극기 인식과 그 흐름에 대한 소고'라는 제목으로 발표했다. 초기 한국 기독교의 '태극'에 대한 인식으로부터 시작해 일제강점기 및 해방 이후 태극기 인식의 굴절과 왜곡, 최근 광화문 광장으로 운집한 태극기에 대한 한국 교회의 인식 등에 대해 발표한 홍 박사의 결론을 정리해봤다. # 새로운 시대정신과 희망의 상징이었지만... 초기 한국기독교의 태극기는 새로운 시대정신과 희망의 상징이었다. 근대국가, 자주독립을 성취한 대안적 시민사회를 꿈꾸게 해 주는 표상이었다. 초.. 2021. 5. 1.
아나뱁티스트 운동, 교회 위기 극복의 ‘대안’이 될 수 있나 ‘제1회 아나뱁티스트 신학 학술발표회 개최 16세기 종교개혁 운동의 한 축이기도 했던 아나뱁티스트(Anabaptist)의 운동과 신학을 조명해보는 시간이 마련됐다. KAP(한국아나뱁티스트출판사) 주관으로 지난 1월 23일 한국기독교회관 2층에서 ‘What's Anabaptist? Why Anabaptist?’으로 ‘제1차 아나뱁티스트 신학 학술발표회’가 열린 것. # 아나뱁티스트, ‘제3의 그룹’으로 이해해서는 안돼 이날 ‘16세기 종교개혁에 있어서 아나뱁티스트 운동의 역사적 의의’에 대해 발표한 남병두 교수(침신대)는 “16세기 아나뱁티스트들을 가톨릭도, 개신교도 아닌 제3의 그룹으로 이해하는 것은 잘못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나뱁티스트는 가톨릭교회를 개혁하는 과정에서 어떤 개혁가.. 2016. 1. 26.
한국성결교회 부흥에 기여했던 주요 인물들은 누구일까? 서울신대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 지난 25일 ‘한국성결교회 인물연구 특별 학술세미나’ 개최 2015년 11월 26일 기사 , , , , , 등. 이들의 공통점은 한국성결교회 부흥에 기여했던 주요 인물들이다. 서울신대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가 지난 11월 25일(수) 오후 1시 우석기념관 강당에서 ‘한국성결교회 인물연구 특별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동 연구소는 “한국성결교회를 위해 기여했던 주요 인물들을 연구해 성결교회의 역사적 배경을 확인하고, 미래 성결교회를 설계하는 기초 자료로 삼고자 ‘한국성결교회 인물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날 발표된 인물들에 관한 연구 내용을 일부 정리했다. 1. 정빈(1905~1907) / 성결교회 창립 맴버 정빈은 성결교회 창립 주역임에도 불구하고 그에 대한 .. 2016. 1. 7.
아펜젤러와 언더우드가 한국교회에 주는 메시지는 ‘하나됨’ 아펜젤러ㆍ언더우드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 개최 2015년 6월 2일 기사 ‘아펜젤러ㆍ언더우드 한국선교 130주년 기념 국제심포지엄’이 지난 5월 30일과 31일 양일 간에 걸쳐 정동제일교회와 새문안교회에서 개최됐다. 새문안교회와 정동제일교회가 공동으로 ‘제4회 아펜젤러 학술포럼 및 제8회 언더우드 국제심포지엄’으로 열린 이번 국제심포지엄은 ‘아펜젤러와 언더우드의 선교정신과 현대 한국 교회의 발전 방향:두 선교사, 하나의 꿈, 그리고 우리’를 주제로 진행됐다. ‘아펜젤러와 언더우드, 교차로에선 한국 개신교 미래의 해답’을 주제로 강의한 김진홍 교수(뉴브런스윅신학교)는 “아펜젤러와 언더우드 선교사가 오늘날의 한국 교회에 전해주는 메시지는 분열을 넘어 이해와 양보, 협조를 통한 초교파적 사랑으로.. 2016. 1. 7.
[기고] 케직(Keswick)운동의 영성(3)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장, 샬롬나비 대표) 2015년 5월 26일 기사 (3) - 목차 - I. 케직운동의 시작: 역사적 기원 II. 케직사경회 III. 케직운동의 영성 --------------------------- III. 케직의 영성 1. 케직사경회의 지향점: 고도의 영적 삶으로서 그리스도의 성결 지향 아더 피어선은 1895년 여름 무디의 노스필드(Northfield)집회에 참여하여 영국의 케직집회 강사였던 앤드류 머레이(Andrew Murray)와 웹 펠로우(Webb Fellow)의 간증을 들으면서 케직 영성의 깊은 의미를 깨닫게 되었고 그의 생애 마지막 15년을 케직운동에 헌신하였다. 그는 케직영성의 핵심이란 성결이며 고도의 영적 삶이라는 것을 역설하였다. “케직 영성의 핵심은 그리스도인의 .. 2016. 1. 7.
[기고] 케직(Keswick)운동의 영성(2)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장, 샬롬나비 대표) 2015년 5월 20일 기사 (2) - 목차 - I. 케직운동의 시작: 역사적 기원 II. 케직사경회 III. 케직운동의 영성 --------------------------- II. 케직사경회 1. 제1회 케직사경회 1875년 7월 케직사경회(Keswick Convention)는 "성경적 성결의 증진을 위한 그리스도인의 모임”으로서 호수지방의 휴양도시 케직에서 역사적으로 열렸다. 옥스퍼드 집회에서 크게 은혜를 받고 “안식하는 신앙”(resting faith)을 경험한 캐논(Canon, 주교(主敎)) 배터스비(Thomas Dundas Hartford Battersby)가 이 브라이턴 집회에서 케직사경회를 계획하였고, 다음해 1875년 7월에 그가 시무하는 케직.. 2016. 1. 7.
[기고] 케직(Keswick)운동의 영성(1) 김영한 박사(기독교학술원장, 샬롬나비 대표) 2015년 5월 13일 기사 (1) - 목차 - I. 케직운동의 시작: 역사적 기원 II. 케직사경회 III. 케직운동의 영성 머리말 오늘날 한국교회는 초창기의 거룩성과 사회적 신뢰성을 상실하고 있다. 기독교 본래의 영성을 회복해야 한다. 이를 위하여 하나의 대안이 1907년의 평양 대각성운동의 신앙으로 되돌아가야 한다. 한국교회 초창기의 영성은 큰 틀에서 청교도 영성이라고 말할 수 있다. 이 청교도영성은 역사적으로 거슬러 올라가면 1875년 성공회 목사 하트포드-베터스비(T.D. Hartford-Battersby)가 시무한 성 요한 교회에서 개최한 이래 오늘날까지 140년 동안 지속되고 있는 케직사경회와 연결될 수 있다. 케직사경회는 성공회 목사로서 강해설교.. 2016. 1. 7.
한국교회, ‘인적자원’ 으로 대한민국 건국에 큰 영향 끼쳐 허명섭 교수, 서울신대 영익기념강좌서 종교 세력의 건국운동 다뤄 2015년 4월 1일 기사 허명섭 교수(서울신대)는 지난 4월 1일 오전 10시 우석기념관 강당에서 서울신대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가 ‘해방 70주년과 한국 기독교’를 주제로 개최한 제19회 영익기념강좌에서 ‘대한민국 건국과 종교:종교 세력의 건국운동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연구논문을 발표했다. 허명섭 박사는 “해방 후 한국의 각 종교들은 그 범주와 방식, 그리고 강도의 차이는 있었지만 대부분 건국운동에 뛰어들었다”며 “이합집산을 거듭하는 좌우익의 다양한 건국운동 세력들과 조우하며 각자의 노선을 취했다”고 주장했다. 특히 허 박사는 “개신교가 미군정의 각 방면에 진출할 수 있었던 것은 당국의 특혜가 아니라 새 시대에 적합한 역량을 가진 풍부한 인.. 2016. 1. 7.
해방정국의 건국운동: 인민공화국인가 민주공화국인가? 박명수 교수, 서울신대 영익기념강좌에서 발표 2015년 4월 1일 기사 “1945년 8월 15일 해방됐을 때부터 9월 8일 미군이 진주할 때까지 약 한 달 동안 한반도에서는 공산주의자들과 민족주의자들의 건국논쟁과 투쟁과정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서울신대가 지난 4월 1일 오전 10시 우석기념관 강당에서 ‘해방 70주년과 한국 기독교’를 주제로 개최한 제19회 영익기념강좌에 발제자로 참여한 박명수 교수(서울신대, 현대기독교역사연구소 소장)는 이같이 주장했다. 박 교수는 이날 ‘해방정국의 건국논쟁:인민공화국인가? 민주공화국인가?’를 주제로 발표했다. 박 교수는 이날 1945년 8월 15일 해방됐을 때부터 9월 8일 미군이 진주할 때까지 약 한 달 동안 한반도에서는 어떤 세력이 존재하고 있었으며, 이들은 각각.. 2016. 1. 7.
반응형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