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교회를 위한 신학이야기/목회와 신학113

목사란 누구인가? - 뉴노멀 시대의 '목자상' 감리교신학대학교(총장:이후정 박사)가 지난 9월 6일 오후 2시 웨슬리채플 및 온라인(유튜브)으로 '제1회 아펜젤러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감신대의 이번 학술대회는 1887년 한국기독교 최초로 신학교육을 시작하면서 개교 134주년을 맞아 '한국 최초 목사안수 120주년 기념과 미래 목자상'을 주제로 개최됐다. 이날 1부 주제강연(한국 최초 목사안수 120주년 기념) 이후에 진행된 2부 강연(미래 목자상)에서 발표한 유기성 목사(선한목자교회), 지형은 목사(성락성결교회)의 주장을 일부 정리했다. "목사는 예수 잘 믿는 성도다" '목사란 누구인가'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유기성 목사는 "목사는 신자들로부터 제사장적 역할을 빼앗기 위해서 안수 받은(ordained)것이 아니라, 신자들의 제사장적 역할을 북돋워주고.. 2021. 9. 6.
뉴노멀 시대에 필요한 4가지 설교의 방향성은? "비정상이 정상이 되는 코로나 시대, 우리에게 요구되는 것은 변화가 아니라 잃어버린 원래의 것에 대한 회복이다. 원래 자리인 기본으로 돌아감이다. 그래서 비정상이 정상이 되는 이 시대, 세상이 그동안 비정상으로 보았던 기독교와 교회와 성경과 그리스도인과 목회자들을 뉴 노멀, 새로운 기준으로 보게 해야 한다." (오현철 박사) * 이 글은 목회 현장에 직접적으로 소개되진 않았지만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들의 깊은 고민과 애정이 담긴 매우 가치 있는 소중한 연구 결과물이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많이 읽히기를 소망하면서 본지 독자들에게 소개할 목적으로 일부 정리한 것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연구자료를 참고하면 된다. 오현철 박사의 , 한국복음주의실천신학회, '복음과 실천신학', 제57권(2020년).. 2021. 9. 4.
헌금 설교, 어떻게 할 것인가? "오늘날 헌금 설교에 대한 많은 오해와 부작용이 있지만, 헌금 설교는 교회의 정체성과 본질 회복을 위해, 구별된 공동체로서 교회의 역할과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그리고 성도들의 온전한 신앙생활을 위해 절대적으로 중요하고 필요하다." (김창훈 박사) 한국교회를 비판하는 목소리의 중심에는 언제나 '돈', 곧 헌금 문제가 있다. 사실 헌금 문제는 교회 밖의 비판뿐만 아니라 교회 내 성도들도 부정적인 반응을 갖고 있고, 비판하고 있다는 것은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특히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성도들은 경제적인 어려움을 경험하고 있다. 이런 상황 속에서 목회자가 헌금을 강조하는 설교를 하면 성도들은 거부감을 가진 채, 부정적인 반응을 보일 수밖에 없다. 하지만 '교회'의 존재 이유를 안다면 헌금 설교를 안할 .. 2021. 8. 21.
<바울의 헌금관> 헌금을 모금한 바울의 동기와 목적은 무엇인가? "바울은 헌금 모금을 미리 준비하고 자발적으로 참여하도록 하며, 하나님의 은혜에 보답하는 일로써 성도를 섬기는 일이라고 가르친다." "바울은 헌금 모금에 있어서 △자발적 참여의 원리 △은혜의 원리 △균등의 원리 △파송과 추수의 원리를 제시한다." "교회는 헌금 모금으로 하나님과 사람 앞에서 신자의 선행을 드러내게 하고, 다른 사람들에게 본이 되게 하도록 가르쳐야 한다." (황봉환 박사, 대신대) 헌금에 대한 바울의 이해와 목적, 특히 고린도전서 16장, 고린도후서 8~9장을 중심으로 어려운 교회를 돕기 위해 헌금을 모금한 바울의 동기를 분석함으로써 헌금의 실천적 원리를 제시한 연구논문이 있어 소개한다. * 이 글은 목회 현장에 직접적으로 소개되진 않았지만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들의 깊은 고민과 애정이 담.. 2021. 8. 19.
'바른 설교' 하려면 "청중을 제대로 이해하라" 한국복음주의실천신학회(회장:박태현 박사, 총신대)가 지난 8월 16일 오전 10시 30분 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설교센터(온라인 ZOOM 동시)에서 신진학자들의 발표회인 '제8차 신학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최광희 박사(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의 주된 내용을 일부 정리했다. 성경 본문의 세계와 신자의 세계를 연결하기 위한 설교자의 청중 이해에 관한 연구 / 최광희 박사(합동신학대학원대학교) 성경 본문의 세계를 신자의 세계와 연결하려면 "청중을 이해하라" 최광희 박사(합신대)는 "설교자가 성경 본문의 세계와 신자의 세계를 연결하는 연관성이 있는 설교를 하기 위해서는 청중에 대한 이해가 선행되어야 한다"라며 "청중이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어떤 존재이며, 성경과의 관계에서 어떤 존재이며, 설교자와.. 2021. 8. 16.
주기도문, "그리스도인의 정체성과 가치관 드러내는 기도" "주기도는 역사적으로 세례받은 자에게만 허락된, 그리스도인의 정체성과 관련된 기도이다. 주기도는 그리스도께서 이 땅에서 가르치고 실천하셨던 하나님 나라의 가치관을 반영하고 있다. 또한 주기도는 하나님 나라에 대한 그리스도인의 간구일 뿐 아니라 서약이다." 그리스도인의 정체성과 가치관을 내포한 주기도문을 고찰한 연구논문이 있어 소개한다. * 이 글은 목회 현장에 직접적으로 소개되진 않았지만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들의 깊은 고민과 애정이 담긴 매우 가치 있는 소중한 연구 결과물이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많이 읽혀지기를 소망하면서 본지 독자들에게 소개할 목적으로 일부 정리한 것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연구자료를 참고하면 된다. 최승근 박사의 , 한국복음주의실천신학회, '복음과 실천신학', 제56권.. 2021. 8. 7.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셀 목회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회에서 만나지 못하는 비대면으로 담임목사의 사역이 제한을 받는 상황에서 잘 훈련된 평신도가 그들이 소속된 셀 그룹에서, 혹은 삶의 현장에서 왕 같은 제사장 역할을 해야 한다. 지금은 셀 목회 리더가 실제 담임목사와 같은 역할을 감당해야 한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속에서 '셀 목회'의 가능성을 제시한 연구논문이 있어 소개한다. * 이 글은 목회 현장에 직접적으로 소개되진 않았지만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들의 깊은 고민과 애정이 담긴 매우 가치 있는 소중한 연구 결과물이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많이 읽혀지기를 소망하면서 본지 독자들에게 소개할 목적으로 일부 정리한 것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연구자료를 참고하면 된다. 민장배, 이수환 박사의 , 한국실천신학회, '신학과 실.. 2021. 8. 6.
초기 교회로부터 배우는 '비대면 시대' 목회원리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사회'가 갑작스럽게 찾아왔다. 혹자는 "코로나 이전으로 돌아갈 수 없다"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이제 우리는 비대면 사회에 적응해 나가야 한다. 교회는 어떻게 해야 할까? 코로나19 재확산 속에서 방역당국의 '비대면 예배' 요청에도 문제제기를 하며 '대면예배'를 주장하는 모습을 보면 한국교회는 과연 '비대면 사회'에 적응할 수 있을까라는 걱정이 든다. 비대면 사회에 교회는 어떻게 적응할 수 있을까? 1~3세기 초기 교회들의 모습 속에서 비대면 시대의 목회 원리를 고찰한 연구논문이 있어 소개한다. * 이 글은 목회 현장에 직접적으로 소개되진 않았지만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들의 깊은 고민과 애정이 담긴 매우 가치 있는 소중한 연구 결과물이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많이 읽혀지기를.. 2021. 8. 6.
욥기서에서 찾을 수 있는 성경적 관점의 '위기 목회상담' 방법 코로나19 등으로 경제적 위기를 겪고 있는 성도들이 늘어나고 있다. 경제적 위기는 가정의 위기로까지 확대되고 있어 교회는 목회적 차원에서 위기상담을 진행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어떻게 성경적 관점의 위기상담을 진행해야 할까? 김태두 박사(미국 Southwestern Baptist Theological Seminary)는 구약성경의 욥기서를 통해 성경적 관점의 위기 목회상담의 이해와 적용 등을 제안한다. * 이 글은 목회 현장에 직접적으로 소개되진 않았지만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들의 깊은 고민과 애정이 담긴 매우 가치 있는 소중한 연구 결과물이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도들에게 많이 읽혀지기를 소망하면서 본지 독자들에게 소개할 목적으로 일부 정리한 것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연구자료를 참고하면 된다. .. 2021. 7. 8.
회개를 촉구하는 설교, '타깃 설교'가 되면 안된다 "효과적인 회개 설교를 위해 목회자는 신앙과 삶에 본이 되어야 한다. 무엇보다 아버지의 마음으로 회개 설교를 해야 하며, 절대로 '타깃 설교'하면 안된다." (김창훈 박사) 회개 설교, 부담스럽다 설교자들의 가장 큰 고민은 '회개'를 촉구하는 것이다. 하지만 쉽지 않다. 성도들이 회개에 대한 메시지를 싫어하기 때문이다. 괜히 회개 설교했다가 성도가 교회를 떠나는 일이 발생하지 않을까라는 염려 때문에 좀처럼 하기 어렵다. 또한 힘든 세상에서 살아가는 성도들의 지친 영혼을 달래주고, 격려해주고, 축복을 해주며 삶을 응원해주는 것이 목회적으로 더욱 필요하기 때문에 회개 설교를 기피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교회적 위기, 신앙적 위기를 겪는 상황 속에서 회개설교는 반드시 필요하다. 그렇다면 어떻게 회개 설교.. 2021. 7. 2.
마틴 로이드 존스 목사, '죽음'에 대해 어떻게 설교했을까? 영국 복음주의 설교가 마틴 로이드 존스(David Martyn Lloyd Jones, 1899.12-1981.03)를 모르는 목회자는 아마 없을 것이다. 로이드 존스 목사의 설교 신학을 말해주는 를 비롯해 , , , , , , 등 주옥같은 그의 책은 목회자 서재에 최소 한 권 이상은 꽂혀 있을 것이다. 로이드 존스 목사의 경우 2차 세계대전 이후 10여 년에 걸쳐 '죽음'에 대해 설교했다. 그런데 그의 '죽음 설교'는 약간 생소하다. 이와 관련 박성환 박사(한국성서대)는 로이드 존스 목사의 죽음 설교에 대한 연구는 전무한 것 같다고 주장한다. * 이 글은 목회 현장에 직접적으로 소개되진 않았지만 교회를 사랑하는 신학자들의 깊은 고민과 애정이 담긴 매우 가치 있는 소중한 연구 결과물이 한국교회 목회자와 성.. 2021. 6. 23.
바빙크의 설교문, 한국교회 강단과 설교자의 '개혁과 변화' 촉구 "헤르만 바빙크의 설교에 관한 교의학적 저술들과 실천신학적 웅변술과 유일한 설교문은 한국교회에 다섯 가지 시사점을 제공하고 있다" "설교자 향한 바빙크의 조언" 첫째, 거짓된 가르침으로 사회와 교회를 혼란케 하는 이단들의 오류를 드러내 교회를 건전한 교리 가운데 건설해 나가야 한다. 특히 복음을 듣고 구원받은 사람은 더 이상 율법이 필요 없다는 율법폐기론과 같은 거짓된 가르침을 교회와 성도들의 삶에서 내쫓아야 한다. 둘째, 웅변가로서의 설교자의 정체성과 관련하여, 설교자는 웅변의 원리, 본질, 그리고 형식에 있어서 온전한 사람이 되어야 한다. 청중을 무시하지 않고 존중하는 겸손한 태도 역시 온전한 사람의 한 모습이다. 셋째, 영광스런 직무를 지닌 설교자는 자신에게 주어진 은사를 부단히 활용하여 성경을 더.. 2021. 5. 30.
반응형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