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선교8

한국 교회의 ‘돈 선교’, 과연 이대로 좋은가? 한국세계선교협의회 ‘한국선교KMQ 포럼’에서 김활영 선교사 발표 2015년 7월 21일 기사 OMF의 데니스 레인은 “선교와 돈은 분리할 수 없다. 그렇지만 많은 사람들이 분리를 주장하고 또 많은 교회들이 실제에서 분리하고 있다. 하지만 돈 없는 선교는 죽고 만다”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렇다면 선교는 과연 돈과 분리할 수 없는 것일까? 그리고 한국선교는 과연 ‘돈 선교’에 가까운가? 한국세계선교협의회(KWMA)가 지난 7월 20일 삼광교회에서 ‘한국 교회의 선교 패러다임에 대한 진단과 전망’을 주제로 ‘한국선교KMQ포럼’을 개최했다. 선교사들의 다양한 발표가 진행된 가운데 김활영 선교사(GMS)는 ‘한국 선교는 돈 선교인가?’를 주제로 발표했다. 김활영 선교사는 “말레시아 한인선교 50주년 기념포럼에서.. 2016. 1. 7.
비정규직ㆍ해고노동자ㆍ빈곤노인 선교 어떻게 할까? 한국선교신학회ㆍ복음주의선교신학회 공동학술대회 개최 2015년 6월 16일 기사 한국선교신학회(회장:전석재 박사)와 한국복음주의선교신학회가(회장:노윤식 박사) 지난 6월 13일 남대문교회에서 ‘한국 사회 속에서의 가난과 종교의 역할’을 주제로 제7차 공동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국의 빈곤 노인 문제에 대한 선교 전략(노윤식 교수, 성결대) △다문화사회와 빈곤복지선교:이주근로자를 중심으로(전석재 교수, 서울신대) △가난한 자에게 복음 전하기로서의 선교:비정규직과 해고노동자 선교를 중심으로(황홍렬 교수, 부산장신대) △세계화와 빈곤, 그리고 선교(신경규 교수, 고신대) 등의 연구논문이 발표됐다. 일부 발표자들의 입장을 간단하게 정리해봤다. # 비정규직과 해고노동자를 위한 교회의 역할 2007년 비정규직법.. 2016. 1. 7.
한국 선교계의 폐단, 그리고 극복을 위한 대안은? KWMA, ‘제13회 한국 선교지도자 포럼’ 개최 2014년 12월 1일 기사 (사)한국세계선교협의회(이하, KWMA)가 지난 11월 27일~28일까지 경기도 가평에 위치한 생명의빛예수마을에서 ‘한국 선교계의 폐단 분석과 대안 마련’을 주제로 제13회 한국 선교지도자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는 각 교단의 선교 책임자를 비롯해 선교단체 지도자 등 150여 명이 참석해 한국 교회의 선교와 관련된 다양한 문제점 및 대안을 모색했다. 특히 KWMA 리서치팀(한정국, 전춘성, 조명순, 전호중, 서정호, 한수아, 김연수)이 지난 5개월 동안 한국 선교의 문제점과 그 해결책에 대해 각각 맡은 분야에 대한 조사와 연구 내용을 발표했다. 핵심적인 내용을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 한국선교의 구조적 측면에서의 문제.. 2016. 1. 5.
“한국선교, 세계교회 선교동력화의 모델이 되어야” 탄강산 박사가 바라본 한국선교사의 장점과 단점 2014년 6월 22일 기사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 위치한 Asia CMS의 탄강산 박사(Dr. Kang-San Tan)는 KWMA 훈련분과위원회의 선교훈련의 국제화 포럼에서 ‘국제선교공동체 시각에서 본 한국 선교사의 장점과 단점에 대해 발표했다. 탄 박사는 개인적인 사정으로 참석하지 못해 아시아 게이트웨이 트레이닝(AGT) 원장 이철우 선교사가 내용을 대신 발표했다. 탄강산 박사의 발표내용을 다음과 같이 정리했다. 1. 한국선교의 장점은 세 가지다. 첫째 우선 한국선교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었을 뿐 아니라 아시아 대륙의 상황에 큰 영향을 미친 한국교회의 양적 성장과 그 성장을 가능하게 한 드러나지 않은 진정한 힘(기도, 자원하는 헌금, 기쁨과 슬픔)이다.. 2015. 12. 17.
도시 빈민 무슬림 증가, 전략적인 선교전략 세워 접근해야 도시 빈민 무슬림을 위한 전략적인 접근 방안 / 최원진 “그동안 무슬림 선교에 대한 맣은 전략이 개발되고 논의되었지만 아직은 개척 단계로 더 개발되고, 발전되어야 한다.” 최원진은 “최근 낙타 전도법이나 내부자 운동과 같은 과감한 상황화 접근방법이 논의되고 있지만 성경적, 신학적, 전략적인 연구가 더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 연구내용 중에서 1.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주요 종교이며,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종교 중의 하나가 바로 이슬람이다. 만약 22억에 해당하는 기독교의 인구를 천주교와 개신교로 나누어 생각해본다면 이슬람이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종교가 된다. 2. 도시 빈민 무슬림은 영적인 필요와 함께 사회, 경제, 문화적 필요를 모두 가지고 있어 복음 전도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이들의 높은 .. 2015. 12. 10.
힌두교 향해 존중과 공감의 ‘성취신학적’ 메시지 전해야 힌두교에 대한 기독교 메시지:어제와 오늘 / 진기영 “인도에서 힌두교에 대한 선교사 메시지는 그 동안 대결과 정죄의 메시지, 또 공감과 평화의 메시지라는 양 메시지 진자 운동에 의해 이루어져 왔다.” 진기영은 “또한 양 종교 사이의 대조점과 차이점을 갖고 접근하는 유형과 유사점 또는 공통점을 접촉점과 준비로 접근하는 두 가지 유형이 혼재돼 왔다고 말할 수 있다. 대조점과 유사점 둘 중의 어느 하나만 취하고 다른 것을 완전히 배제시키는 접근법은 온전한 기독교 메시지를 인도인들이 받아들이기에 편안하게 전하는데 장애를 가져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연구내용 중에서 1. 힌두교에 대한 서구 선교사들의 전통적 메시지는 19세기 중반까지 대체로 부정적이었으며 정죄와 공격, 그리고 경멸의 내용이 주류를 이루었다... 2015. 12. 10.
일본인의 ‘신도’는 종교ㆍ삶ㆍ규범…강력한 복음전파 필요 일본 선교를 위한 일본 신도의 이해 / 오성숙 “한국인은 여러 면에서 일본 선교에 적합한 민족이다.” 오성숙은 “서양인 선교사들이 일본에 적응하지 못하고 되돌아가는 현상, 일본인의 민족성, 그리고 한류 붐을 통한 한국인에 대한 이미지 개선, 한국의 훌륭한 영성, 힘, 기도, 찬양의 에너지원 등을 고려하면 일본 선교에는 한국인 선교사에 의한 강력한 복음전파가 효과적인 방안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 연구내용 중에서 1. 일본은 세계 2위의 경제대국이다. 하지만 선교적인 측면에서 보면 인구 1억2천8백만 명 중 개신교 신자는 62만 명으로 복음화율 0.4%, 그 중 주일 성수는 26만 명으로 0.2%에 불과한 ‘기독교 빈국’으로 현재 일본 선교는 저조한 일본 복음화를 극복하기 위한 방안과 영적 부흥을 모색.. 2015. 12. 10.
불교권 선교, ‘개종’보다 ‘온전한 회심’에 맞춰야 불교권 선교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미래 / 이교욱 “강력한 불교 사회를 형성하고 있는 상좌부 불교권은 21세기 세계화 시대에 완강한 선교의 저항지로 남아 있을 것이다.” 이와 관련 이교욱은 “불교권 선교는 세계화의 물결을 타고 가되 지역과 종족에 오랜 시간 영향을 준 지역적, 개인적 특성을 이해하면서 시도되어야 한다”며 “상좌부 불교는 교리상 기독교와 가장 멀리 존재하기 때문에 세계화의 물결만 의지해서는 안된다. 진정한 회심을 목적으로 하는 복음의 본질과 능력을 가져야 할 뿐 아니라 회심한 삶을 나타내는 선교적 교회 공동체를 형성하면서 선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의 연구목차는 다음과 같다. Ⅰ. 불교권 선교의 어제 Ⅱ. 불교권 선교의 오늘 Ⅲ. 불교권 선교의 미래 1. 미래 불교권 선교의 주도국 2... 2015. 12. 10.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