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교회를 위한 신학이야기/목회와 신학

“성탄절에는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 가르쳐야”

by 데오스앤로고스 2016. 1. 5.
반응형

 

이승구 교수, 기독교세계관학술동역회 ‘월드뷰’에 칼럼 기고

 

2014년 12월 22일 기사

 

“성육신의 역사성과 독특성을 강조하라. 성육신의 종말론적 성격을 가르쳐라. 성육신에 비추어 본 기독교의 실재론과 구속된 인간관을 가르쳐라. 성육신을 제대로 가르쳤다면 예수님과 삼위일체 하나님을 바르게 경배하는 것으로 나타나게 될 것이다.”

 


이승구 교수(합신대)가 기독교세계고한학술동역회 ‘월드뷰’에 최근 기고한 글의 일부분이다.

‘성탄과 성탄 즈음에 우리는 무엇을 어떻게 가르칠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칼럼을 기고한 이 교수는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의 역사성과 독특성을 강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 교수는 “어린 학생들에게는 자연스럽게 성육신이 다른 역사적 사실들과 같이 일어난 것으로 제시해 주어야 할 것이다. 마리아에게 수태된 것의 역사성, 그 뒤 다른 아이들과 같이 어머니 자궁 속에서 10개월 동안 자라나신 일의 자연스러움, 그리고 베들레헴에서의 출산 등을 모두 역사적인 사실로 가르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 때 잘못된 정보가 같이 전달되지 않도록 하는 일에 매우 애를 써야 한다”며 “소위 ‘경건한 허구’를 섞어 가르치게 되면 후에 의심이 몰려올 때, 모든 것이 거부되기 쉽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이 교수는 예수님께서 언제 태어나셨는지 정확한 연대를 모른다는 점에 유의할 것, 12월 25일이 예수님의 생일이라고 가르치지 말 것, 마리아에게 수태 고지를 한 가브리엘과 예수 탄생을 축하한 수많은 천군천사들이 남자의 모습으로 나타났다고 하거나 날개를 달고 나타났다고 주장하지 말 것, 동방 박사가 몇 명이 왔는지 정확하지 않기 때문에 세 사람이라고 가르치지 말 것 등을 당부했다.'

 

728x90


또한 이 교수는 성육신의 종말론적 성격도 잘 가르쳐야 한다고 피력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이 세상에 오신 것은 종말의 때가 이르렀음을 잘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종말론적 메시아로 오신 그 안에 있는 모든 날들은 이제 모두 다 종말론적인 날들이다.

이 교수는 “그러나 그리스도가 오신 것으로 모든 것이 끝난 것도 아니고, 구속이 그 자체로 이루어진 것도 아니다”라며 “십자가의 구속사를 제대로 가르쳐야 한다. 성육신에서 이 점이 가르쳐질 때, 성육신과 구속의 정확한 관계가 잘 이해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성육신을 가르칠 때, 하나님은 인간의 영혼과 몸을 모두 중요시하신다는 것을 분명하게 확인하며 강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기독교는 영혼만을 강조하는 종교가 아니기 때문이다. 이 교수는 “우리는 영혼 기독교에서 전인 기독교로의 전환을 분명히 해야 한다”며 “몸과 영혼 모두를 귀하게 여기며, 영육이원론의 문제점을 극복해야 한다. 또한 이 세상에서 말하는 모든 종류의 이원론을 극복할 수 있어야 한다”고 피력했다.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을 제대로 가르쳤다면 구속된 인간이 어떤 존재인지에 대해서도 가르쳐야 한다. 구속된 인간은 예수 그리스도께서 그러하셨듯이 하나님을 사랑하고 온전히 하나님의 영광만을 목적하여 그 뜻을 이 땅 가운데서 온전히 이루기 위해 살아가는 존재들이기 때문이다.

이 교수는 “구속된 인간은 다른 사람들과의 관계에서 하나님의 의도를 드러내어 그리스도적 품성을 온전히 드러내는 인간이다. 그런 뜻에서 구속된 인간은 별개로 존재하는 사람이 아니고 다른 사람들과 함께 살아가는 인간”이라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예수 그리스도의 성육신을 제대로 가르쳤다면 모든 학생들이 예수님에 대한 바른 경배에로 나아가는 일이 나타나야 할 것”이라며 “예수님을 바르게 예배한다는 것은 결국 삼위일체 하나님에 대한 바른 이해와 경배, 하나님과 교제하는 삶을 낳게 될 것이다. 결국 우리가 성육신을 얼마나 제대로 교육하였는지의 결과는 우리의 예배가 하나님께 하는 온전한 예배로 나타나는 것에 의해서 평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승구 교수가 ‘월드뷰’에 기고한 글 전문을 읽으려면 클릭(http://cworldview.blog.me/220217006321)

 


<Copyright데오스앤로고스 / 무단 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728x90
반응형

태그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