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추도식2

토착화 과정으로서의 추도예배, 어떻게 발전되어 왔나 이은선 박사, “성경적 효의 실천을 위해 노력해야” 2014년 12월 16일 기사 “추모예배에 대해 제기되는 비판은 제사가 갖고 있는 가족중심주의를 만족시키지 못하고 있고, 절하지 않음에서 오는 무엇인가 부족함을 느끼게 한다는 한계를 갖고 있다는 것이다.” 이은선 교수(안양대)는 “현재 보수적인 교회와 같이 보수진영에서는 절하는 것을 십계명의 제1, 2계명을 위반하는 것이라는 이해를 확고하게 갖고 있기 때문에 현실적으로 이를 수용하기 힘들다, 반면, 진보진영에서는 제사가 유교의 본래적인 의미에서 우상숭배적인 요소가 없고, 조상과 교류하는 효도의 형식이라는 것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교수는 “국민효에 따르면 유교에서는 동아시아 귀신신앙의 전통에 따라 조상의 영혼이 제사의 초혼재생.. 2016. 1. 5.
성경적인 효의 실천, ‘추모예배’에서도 나타나야 기독교효학회 제2차 학술세미나서 이은선 교수 강조 2014년 8월 28일 기사 “앞으로 기독교는 성경적인 효의 실천을 통해 좀 더 건강한 가족문화를 정착시켜 나가야 한다. 그리고 지금까지 정착되어온 추모예배는 더욱 기독교신앙에 토대를 두면서 건전한 가족공동체의 형성과 함께 부모님들의 신앙유산을 이어받는 건전한 삶의 자리로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 기독교효학회(회장:최성규 목사, 인천순복음교회)가 지난 28일 오후 2시 서울신대 백주년기념관 국제회의실에서 ‘한국사회와 기독교 효’를 주제로 제2회 학술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기독교의 효와 제사, 추도예배’를 주제로 발표한 이은선 교수(안양대)는 “기독교는 신자들에게 조상제사 대신에 추도예배를 허용해 어느 정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지만 조상제사와 추도예배의 .. 2016. 1. 5.
반응형
LI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