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주일성수3

주일성수, 여전히 유효한가? 코로나19 팬데믹은 '온라인예배'의 확산과 정착을 가져왔다. 그리고 대면예배가 아닌 온라인예배를 드리는 성도들도 많아졌다. 굳이 교회당에 방문할 필요가 없게 됐다. 이와 관련 대두되는 이슈는 '주일성수' 문제다. 전통적인 주일성수 개념은 오프라인으로 주일에 교회당에 가서 예배를 드리는 것이다. 하지만 대면이냐 온라인이냐 선택할 수 있는 상황에서 과연 주일성수 개념을 어떻게 이해하고, 수용해야 하는지 논란이 될 수밖에 없다. 이런 상황 가운데 월간목회 2023년 1월호가 라는 특집기사를 싣고, 매주, 정해진 시간에 예배당에 모여 함께 예배하는 대면예배, 얼굴과 얼굴을 맞대고 드리는 주일예배의 필요성을 제기한다. 한 주간의 첫날, 영적 새로움으로 유재원 박사(장신대 교수/예배설교학)는 "주일예배 전통을 지키.. 2023. 1. 7.
[그때 그 기사-6] 주일과 안식일: '주일성수' 위선적 사용은 안돼 [특집: 그때 그 기사] '코로나 19' 팬데믹은 현재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주된 문제이며, 최고의 관심사다. 목회 현장도 당연히 예외는 아니다. 그러다보니 한국 신학계의 주된 논의 주제도 '코로나 19'다. 코로나 19로 한국 교회 목회현장이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그에 따른 목회적 방향성을 어떻게 제시해야 하는지 등 코로나 19와 관련된 다양한 연구논문이 발표되고 있다. 현 시대 목회적 상황에 매우 적절하면서도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이슈지만 한국 교회 목회 현장을 위해 보다 다양한 신학적 논의의 필요성에 대한 아쉬움도 든다. 이에 본지는 '그때 그 기사'라는 특집 코너를 통해 코로나 19 전에 신학계의 주된 논의가 무엇이었는지, 목회자들과 성도들이 어떤 내용에 관심을 가졌는지 본지의 기.. 2021. 5. 20.
주일은 안식일이 아니다 … ‘주일성수’ 위선적 사용 자제해야 기독연구원 느헤미야, ‘주일이 맞나요? 안식일이 맞나요’ 제5회 신학캠프 2014년 8월 26일 기사 주일은 '안식일’과 전혀 다른 개념 주일성수를 유독 강조하는 한국 교회. 신앙생활의 기본이며, 철칙 중의 철칙, 신앙생활의 절대규범으로 인식되고 있을 정도다. 그러다보니 ‘주일’을 성경이 말하는 ‘안식일’로 이해하거나, 또한 그렇게 가르치는 경우도 많은 상황이다. 하지만 주일과 안식일은 엄연히 다른 개념. 비록 의미상으로 동일한 부분을 발견할 수 있지만 두 개념의 차이에 대해 정확히 알고 있는 성도는 극히 드물다. 그냥 쉽게 주일을 안식일처럼 여기고 있는 경우가 대다수다. 이와 관련 기독연구원 느헤미야(원장:김형원 목사)가 지난 23일 ‘주일이 맞나요? 안식일이 맞나요?’라는 주제로 제5회 신학캠프를 개.. 2016. 1. 5.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