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교회정치2

사도행전 6장과 15장에서 배우는 교회정치의 5가지 자세 이상원 교수, 교갱협 목회윤리세미나 발표 2015년 11월 24일 기사 (사) 교회갱신협의회(이하 교갱협)가 지난 11월 20일(금) 오후 1시 서현교회(담임:김경원 목사)에서 ‘목회자의 성격장애와 목회윤리’를 주제로 ‘교회갱신과 목회윤리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총신대 이관직 교수는 목회자가 갖고 있는 인격이 인간관계 속에서 목회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진단하며 처방했다. 또한 총신대 이상원 교수는 교회정치에 임하는 목회자들의 윤리적 자세를 강조했다. 두 발제자의 주된 주장을 주최 측의 발표문 제공으로 두 차례에 나눠 정리해 싣는다. 아래는 이상원 교수가 발표한 내용이다. 열 명 단위의 구조 안에서 발생하는 갈등은 십 부장이, 오십 명 단위의 구조 안에서 발생하는 갈등은 오십 부장이, 백 명 단위의 .. 2016. 1. 7.
복음에 합당한 ‘민주적 체제’ 로 담임목사 독재에서 해방되라 백종국 교수, 한국교회연구원 주최 ‘종교개혁 500주년 기념 심포지엄’서 발표 2015년 9월 19일 기사 “한국 개신교가 제일 먼저 해야 할 일은 담임목사의 독재를 위해 쌓아놓은 담을 허무는 일이다.” “한국 개신교 내에서 가장 큰 혼란의 대상은 ‘민주주의’에 대한 오해다. 민주주의(民主主義)를 ‘인간에 의한 지배’로 규정하고, 이에 대비되는 ‘신에 의한 지배’를 규정하기 위해 ‘신본주의’(神本主義)나 ‘신정주의’(神政主義), 심지어 ‘신주주의’(神主主義)와 같은 게토화된 용어를 마음대로 생산했다.” “한국 개신교의 대표적인 사제주의적 경향은 담임목사의 독재다. 한국 개신교는 담임목사의 독재를 확보하기 위해 독특한 각종 권한을 개발해 왔다. 당회장권, 강단권, 설교권, 목양권, 축도권, 세례권, 안수권.. 2016. 1. 7.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