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광야의시간2

무너진 관계, 어떻게 회복할 것인가: 월간목회 4월호 특집 월간목회 4월호의 특집기사 는 무너진 관계로 아파하는 이들을 향한 목회적 돌봄의 방향성을 제시한다. 월간목회는 "관계와 관련한 문제로 인해 광야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이들이 있다. 이미 끊어진 관계이더라도 그로 인해 남은 마음의 상처가 현재의 삶을 여전히 아프게 한다. 혹은 피하고 싶지만 불가피하게 만나야 하는 관계 속에서 정신적 스트레스를 받기도 한다"라고 설명한다. 이어 "어쩌면 우리는 모두 관계가 점점 어려워지는 시대를 살아가고 있는지 모른다. 개인적 관계의 문제는 공동체 전체로 확대되기도 한다"라며 "특별히 그리스도인과 교회공동체의 어려움은 ‘관계를 반드시 회복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기 때문이다. 화평을 말씀하시는 하나님의 뜻에 따라, 현재 관계로 인해 고통받고 있는 이들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 2022. 3. 25.
질병 속에 있는 이들을 위한 목회적 돌봄: 월간목회 2월호 특집 월간목회 2월호가 특집기사를 통해 질병 속에 있는 환우들을 향한 목회적 돌봄의 이야기를 다뤘다. 월간목회는 "몸의 연약함으로 인해 광야의 시간을 보내는 이들이 있다. 질병의 문제는 한 개인의 문제를 넘어 가족을 비롯해 그가 속한 공동체적 이슈가 되어 구성원들을 힘들게 하거나 서로 간 불화의 원인이 될 때도 있다"라며 "심각한 질병의 문제 앞에서 회복을 위해 환자가 가져야 할 올바른 태도는 무엇이며, 자신과 가족의 생명을 위협하는 질병 앞에서 두려움에 떨기보다 담대하게 상황을 마주할 방법에는 어떠한 것이 있는지 다뤘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특집기사에는 실린 글은 아래와 같다. 온전한 치유자를 기대하라 "인간은 육체적인 존재일 뿐 아니라 정신적이고도 영적인 존재이다. 이 두 부분이 긴밀히 연결되어 상호 작용.. 2022. 1. 25.
728x9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