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728x90

간증2

‘하나님의 일’ 고백하는 간증, 공적예배에 ‘풍성함’ 제공 간증, 장로교회의 공예배에서 가능한가 / 김재윤 교수(국제신대, 조직신학) 예배신학과 역사적으로 전통적인 장로교회 예배에서 멀어져 한국교회 초창기 간증 형태는 죄에 대한 회복과 자복, 고백 간증은 ‘나’의 경험 넘어 하나님의 일을 말하고, 권면과 위로로 교회 세우는 것 “찬양, 기도와 마찬가지로 간증도 성경적인 내용을 말함으로써 교회의 덕을 세우는 일, 곧 교회를 세우는 일에 사용된다. 이런 의미에서의 간증은 공예배를 풍성히 할 수 있다.” 김재윤 교수는 “간증은 그 출발점이나 역사적인 배경 때문에 장로교회의 공예배를 바른 예배가 되지 못하게 할 수 있는 요소들을 내포하고 있다”며 “하지만 이러한 부정적인 가능성에 대해 경각심을 가지면서도 동시에 긍정적인 면을 볼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교수는.. 2015. 12. 11.
신앙체험, 성경과 공교회 신조나 교리보다 선행할 수 없어 천국, 지옥 방문 신드롬에 대한 비판 / 김성봉 목사(신반포중앙교회 담임) “신앙생활에서 천국과 지옥을 강조하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어떤 종교적 현상이나 체험에 앞서 성경 해석이나 이해와 관련해 긴 교회의 역사 속에서 고백으로 정리된 신조(신앙고백)나교리에 내용을 살피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김성봉은 “어떤 신앙적 체험 때문에 교회의 질서를 무너뜨리고, 호기심 속에서 성경이 말하는 것 이상을 말하고, 공적인 교리를 훼손시키면서, 결국에 신앙의 내용을 공교회가 고백하는 신앙정신과 분리하여 사적인 내용으로 만드는 것은 그것 자체로 미혹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 발표내용 중에서 1. 최근 한국에서의 천국 지옥 방문 이야기는 분명히 퍼시 콜레의 「내가 본 천국」(1986)이 그 기원을 이룬다고 할.. 2015. 12. 10.
반응형
LIST